북, 한미에 종전선언 채택 촉구…"비핵화 전진 추동력 될 것" l KBS WORLD Radio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남북관계

북, 한미에 종전선언 채택 촉구…"비핵화 전진 추동력 될 것"

Write: 2018-08-12 13:08:41Update: 2018-08-12 17:05:04

북, 한미에 종전선언 채택 촉구…"비핵화 전진 추동력 될 것"

Photo : KBS News

북한의 대외 선전용 매체 '메아리'는 "남북, 북미 사이의 관계를 개선하기 위해서는 적대관계를 해소하기 위한 종전선언부터 채택되어야 한다"고 촉구했습니다.

메아리는 12일 개인 필명의 글에서 "적대관계의 근원인 전쟁상태를 종식시키고 신뢰를 조성하기 위한 종전선언의 채택이 없이 비핵화를 실현하겠다는 것은 망상에 불과하다"고 주장했습니다.

이어 "미국이 일방적인 비핵화 요구만을 고집하며 종전선언을 외면하고 남한 당국이 미국의 눈치만 보며 그에 추종한다면 세계를 감동시켰던 역사적인 판문점 선언이나 싱가포르 북미공동성명은 언제 가도 이행되지 못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메아리는 또 "미국이 한반도의 항구적인 평화체제 구축을 위한 선차적이고 필수적인 공정인 종전선언 채택 등 단계적이며 동시적인 행동 조치를 통해 상호 신뢰를 실천으로 보여줄 때 비핵화 과정이 전진을 이룩할 수 있는 효율적인 추동력이 마련될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이처럼 북한이 한국과 미국을 동시에 겨냥해 종전선언 채택을 요구하는 것은, 미국을 향해 종전선언 채택이 비핵화의 선결 조건이라는 자신들의 입장을 다시 한 번 확인하면서 남한을 향해서는 북미 간 중재역할에 나설 것을 촉구하려는 의도로 풀이됩니다.

추천 콘텐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