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문화

교육부·동북아역사재단, 일본 독도 영유권 도발에 학술적 대응 나서

Write: 2018-08-13 08:17:00Update: 2018-08-13 10:36:41

교육부·동북아역사재단, 일본 독도 영유권 도발에 학술적 대응 나서

Photo : KBS News

일본의 독도 영유권 주장의 한계와 오류를 지적하는 독도 관련 국제학술대회가 국내에서 열립니다.

교육부와 동북아역사재단은 독도연구소 개소 10주년을 맞아 13일부터 이틀 동안 국내외 영토·해양 전문가 40여 명을 초청해 '독도 연구의 성과와 과제, 그리고 전망'이라는 주제로 국제 학술대회를 개최한다고 밝혔습니다.

이번 학술대회는 2008년 출범한 동북아역사재단 독도연구소의 연구 동향과 성과를 발표하고 앞으로 독도 연구의 방향을 모색하기 위해 마련됐습니다.

특히 최근 일본의 심화, 확대되는 독도 영토주권 도발에 대응해 일본의 독도 영유권 문제를 학술적으로 반박하는 자리가 될 것으로 기대됩니다.

학술대회 첫날은 "분야별 독도 관련 연구동향 및 성과"를 주제로 한 연구물 발표와 "영토 해양 전문가 좌담"을 통해 지금까지 이뤄진 독도 연구, 교육, 홍보를 종합적으로 파악하면서 다양한 의견을 공유할 예정입니다.

둘째 날은 "19세기 서구세계의 울릉도, 독도 인식"과 관련한 주제 발표를 통해 독도 연구의 지평을 세계사적으로 확장하는 계기를 마련하는 한편, "일본의 독도영유권 주장의 문제와 일제식민지 책임"에 대한 주제발표와 전문가 토론을 통해 독도에 대한 일본 영유권 주장의 역사적, 국제법적 한계와 오류를 밝힐 예정입니다.

이와 함께 현재 동북아역사재단과 함께 일본 문부과학성이 지난 7월에 공개한 고등학교 학습지도요령 해설서의 내용을 분석하고 있는 교육부는 분석결과를 바탕으로 10월 중 전문가 토론회를 개최할 계획입니다.

추천 콘텐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