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남북관계

김정은, 중국 리잔수에 단독공연·연회 마련…연일 북중친선 부각

Write: 2018-09-11 09:24:13Update: 2018-09-11 10:58:42

김정은, 중국 리잔수에 단독공연·연회 마련…연일 북중친선 부각

Photo : YONHAP News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의 특별대표로 방북한 리잔수 중국 전국인민대표회의 상무위원장을 위한 단독 공연과 연회를 직접 주재하며 '파격 대우'를 이어갔습니다.

조선중앙통신은 11일 "김정은 동지께서 리잔수 동지가 인솔하는 중화인민공화국 당 및 정부대표단을 위하여 9월 10일 환영공연과 성대한 연회를 마련했다"고 보도했습니다.

이어 "공화국 창건 70돌을 축하하기 위하여 뜨거운 친선의 정을 안고 우리나라를 방문한 중국의 귀빈들을 환영하는 예술인들의 공연이 만수대예술극장에서 진행되었다"고 전했습니다.

이날 공연에는 김 위원장과 리설주 여사가 참석해 리 상무위원장을 비롯한 중국 정부대표단과 함께 공연을 관람했으며, 리진쥔 북한 주재 중국 대사도 초대됐다고 조선중앙통신은 언급했습니다.

최룡해·박광호·리수용·박태성·김여정을 비롯한 당 중앙위원회 간부들과 국무위원회 간부들도 공연을 함께 관람했습니다.

조선중앙통신은 이번 공연이 "시진핑 동지께서 파견하신 중국의 귀빈들에 대한 우리 인민들의 환영과 친선의 정을 담아 특별히 준비한 공연무대"라고 강조하며 '높이 날려라 우리의 당기', '아리랑' 등을 비롯해 '나는 중화민족을 사랑하네', '장강의 노래' 등 중국 노래로 구성됐고, 공연 마지막은 '조중친선은 영원하리라'라는 곡이 장식했다고 전했습니다.

또, 김 위원장은 이어 같은 날 저녁 리 상무위원장과 중국 대표단을 위한 '성대한 연회'를 마련했고, 최룡해 부위원장이 환영 연설을 했다고 중앙통신은 덧붙였습니다.

김 위원장이 직접 리 상무위원장과 중국 대표단을 위해 별도로 공연을 마련하고, 환영연회까지 주재한 것은 이례적으로, 이는 북중우호 관계를 과시하는 동시에 권력서열 3위를 보내준 시 주석에게 예우를 표하려는 의도로 풀이됩니다.

추천 콘텐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