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사회

"2022년까지 바이오헬스, 소프트웨어, 지식재산 분야 일자리 10만 8천 개"

Write: 2018-09-11 11:05:42Update: 2018-09-11 11:09:16

"2022년까지 바이오헬스, 소프트웨어, 지식재산 분야 일자리 10만 8천 개"

Photo : YONHAP News

대통령 직속 일자리위원회는 11일 오전 열린 회의에서 민간 영역의 일자리를 늘릴 세 개의 미래 유망 분야를 발표했습니다.

고령화 시대 성장산업으로 떠오른 바이오헬스, 청년 고용효과가 높은 소프트웨어, 국가와 기업의 경쟁력과 직결되는 지식재산 분야입니다.

일자리위원회는 보건복지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보건복지부, 특허청과 함께 오는 2022년까지 이들 분야에서 10만 8천 개의 일자리를 창출하겠다는 목표를 세웠습니다.

구체적으로는, 보건복지부가 제약‧의료기기‧화장품산업을 육성하고 해외시장 진출을 지원해 일자리 4만 2천 개를 만들고 전문 인력 만 명을 양성합니다.

위원회는 특히 바이오복제약 분야에서 고용창출 효과가 클 것으로 기대하고 있습니다.

과기정통부는 4차 산업혁명 선도할 소프트웨어 인재를 육성하는 방안 등으로 일자리 2만 개를 마련하고, 실무인재 4만 명, 핵심인재 4천 명을 키웁니다.

특허청도 지식재산 분야에서 청년 인재를 양성해 직접 일자리 만 천 개, 간접 일자리 3만 5천 개를 만들어낼 계획입니다.

이를 위해 일자리위원회는 내년 3개 부처에 예산 6,187억 원을 투입할 예정입니다.

추천 콘텐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