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정치

미국 대북특별대표 "시작이 반…기회잡기 위해 모든 것 하겠다"

Write: 2018-09-11 11:11:40Update: 2018-09-11 14:11:20

미국 대북특별대표 "시작이 반…기회잡기 위해 모든 것 하겠다"

Photo : YONHAP News

스티븐 비건 미 국무부 대북정책 특별대표는 11일 "트럼프 대통령과 문재인 대통령, 김정은 위원장이 만든 지금의 엄청난 기회를 활용하기 위해 할 수 있는 모든 것을 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10일 방한한 비건 대표는 11일 오전 서울 도렴동 외교부 청사에서 한국 측 카운터파트인 이도훈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과 회담을 가졌습니다.

비건 대표는 모두발언에서 "한국 측과의 협업을 기대하고 있고, 트럼프 대통령 또한 문재인 대통령과의 협력을 기대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비건 대표는 이어 "한국 속담에 '시작이 반이다'라는 말이 있다고 들었다"며 "이제 시작이고, 일을 마무리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이도훈 본부장은 모두발언에서 "지금 우리는 한반도 비핵화 진전과 평화체제 구축에 있어 도전과 기회를 모두 마주하고 있다"며 "그 과정에 있어서 한미간 긴밀한 조율이 열쇠라고 생각한다"고 말했습니다.

회담에 앞서 비건 대표는 강경화 외교부 장관을 예방했습니다.

강 장관은 이 자리에서 한반도 정세의 긍정적 진전을 이뤄나감으로써 남·북·미 정상이 합의한 완전한 비핵화와 한반도 평화정착 목표가 달성될 수 있도록 비건 대표의 적극적인 역할을 당부했습니다.

또 "9월 남북 정상회담, 유엔총회 등 중요한 외교 일정들이 예정된 만큼 한미가 긴밀한 공조하에 실질적인 진전을 이뤄 나가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고 외교부는 전했습니다.

비건 대표는 한국 일정 이후 12일부터 중국과 일본을 방문합니다.

양국을 방문한 이후 주말에 다시 한국을 찾아 이번 순방 내용을 공유할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추천 콘텐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