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경제

한국 조선, 8월 수주실적 1위…남은 일감도 늘어

Write: 2018-09-11 11:41:26Update: 2018-09-11 17:15:51

한국 조선, 8월 수주실적 1위…남은 일감도 늘어

Photo : KBS News

8월에도 한국 조선업계가 전 세계 선박 수주 시장에서 1위를 유지했습니다.

11일 영국의 조선·해운 분석기관 클락슨 리서치에 따르면 8월 한 달간 전 세계 선박 발주량 129만CGT 중 한국이 54만CGT(10척·42%)를 수주하며 4개월째 점유율 1위를 차지했습니다.

중국은 32만CGT(14척·25%)로 2위에 머물렀고 대만은 컨테이너선사 양밍의 자국 발주에 힘입어 28만CGT(10척·22%)로 3위에 올랐습니다.

 일본은 18만CGT(8척·14%)에 그쳐 4위로 밀려났습니다.

1∼8월 누계 수주실적 역시 한국이 756만CGT(172척)로 중국(570만CGT·268척)과 일본(204만CGT·85척)을 앞서며 1위를 지켰습니다.

8월 전 세계 선박 발주량인 129만CGT는 전월(223만CGT)과 비교해 58% 감소한 규모입니다.

 다만 최근 3년간 1∼8월 누계 발주 기록을 보면 2016년 928만CGT, 2017년 1천482만CGT, 2018년 1천781만CGT로 증가 추세를 이어갔습니다.

클락슨이 집계한 8월 말 기준 전 세계 수주잔량(남은 일감)은 7천645만CGT로 전월보다 69만CGT 감소했습니다.

국가별로는 중국이 2천796만CGT(37%)로 남은 일감이 가장 많았고 한국은 1천898만CGT(25%), 일본은 1천354만CGT(18%)를 각각 기록했습니다.

한국은 7월 대비 수주잔량이 13만CGT 늘어 4개월 연속 증가세를 보였습니다.

반면 중국은 53만CGT, 일본은 39만CGT 각각 줄었습니다.

8월 클락슨 신조선가지수는 129포인트로 전월보다 1포인트 상승했습니다.

 신조선가지수는 1988년 1월 기준 선박 건조 비용을 100으로 놓고 매달 가격을 비교해 매깁니다.

지수가 100보다 클수록 선가가 많이 올랐다는 의미입니다.

선종별로 보면 유조선은 전월 대비 50만 달러 오른 9천만 달러를 기록하며 작년 3월 저점을 찍은 이후 상승세를 이어갔습니다.

컨테이너선도 전월보다 100만달러 오른 1억1천400만달러를 나타내며 올 초부터 8개월째 상승 중입니다.

올해 들어 가격 변동이 없던 LNG선은 전월 대비 200만달러 상승한 1억 8천200만 달러를 기록했습니다.

업계 관계자는 "한국 조선업계가 장악하고 있는 LNG선의 선가가 올해 들어 7개월 만에 올랐다는 점에서 긍정적이다"라며 "LNG선 운임이 오르면서 수요가 늘고 시장에 발주도 많이 나오는 상황"이라고 말했습니다.

추천 콘텐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