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경제

산은 회장 "2~3년간 대우건설 경쟁력 높여 민간 매각할 것"

Write: 2018-09-11 16:24:06Update: 2018-09-11 16:30:31

산은 회장 "2~3년간 대우건설 경쟁력 높여 민간 매각할 것"

Photo : YONHAP News

이동걸 산업은행 회장은 11일 대우건설 재매각과 관련해 "상당 기간을 갖고 대우건설을 재정비해 값을 올려 팔겠다"며 "2∼3년 기간 동안 대우건설의 경쟁력을 높여 민간에 매각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이 회장은 올해 초 대우건설 매각이 무산되고 나서 "당시 국내외 대부분 기업을 다 접촉하고 매각을 추진했음에도 실패한 것이기 때문에, 더는 잠재적 매수자를 찾기는 힘든 상황"이라며 "조급히 매각을 추진하지는 않겠다"고 했습니다.

이 회장은 대우건설에 대해 "예측보다 훨씬 빠른 변화가 나왔는데, 그게 남북 경제협력"이라며 "경협이 가시화하면 대우건설의 유용성이 굉장히 커진다. 매각이 실패했던 가격의 두 배는 받아야 하지 않겠나. 주당 5천 원이 아닌 1만 원이 될 가능성도 있다"고 말했습니다.

이 회장은 산업은행이 2대주주인 한국GM의 신설법인 설립 논란에 대해서는 "이사회에 구체적 안건이 올라온 게 아니고, 한국에 신설법인을 만들 수도 있다는 보고 차원이었다고 한다"며 "GM 측으로부터 구체적인 확답을 받지는 못했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사외이사 한 분이 신설법인의 구체적 내용, 기대되는 효과와 목적을 이사회에 올려달라는 요청을 한 것으로 안다"며 "구체적 내용이 밝혀져야 찬성할지 반대할지 정하겠지만, GM이 일방적으로 추진하면 기본협약에 위배되는 만큼 금지 가처분 신청을 낼 생각"이라고 설명했습니다.

한국GM의 정상화 속도가 더디다는 지적에 대해선 "GM과 합의한 게 10년에 걸친 투자와 신차 배정"이라며 "그 계획은 유효하다. 금호타이어도 마찬가지다. 정상화에 시동 건 게 불과 두세 달 밖에 안 되기 때문에 시기가 이르다"고 반박했습니다.

이 회장은 "기업 부실은 어제오늘의 일이 아니다. 10여년 동안 전통적 제조업이 한계에 달했고, 부실화 징후가 많아서 재정비하고 구조조정해야 하는 과제가 있었는데, 그게 잘 되지 않아 누적된 결과"라고 말했습니다.

이어 "무수히 많은 부실 대기업을 지난 정부가 산업은행에 떠맡겨 누적된 문제를 임기 중 하나씩 풀어가겠다"며 "어떤 기업도 산업은행 밑에 들어오면 나가기 싫어하는 경향이 굉장히 강해지는 모럴해저드(도덕적 해이)가 있다. 그런 기업이 독립심과 주인의식을 갖도록 하는 부분을 고민하고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추천 콘텐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