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정치

문 대통령 “북미 정상 대담한 결단·진정성 필요”

Write: 2018-09-12 07:51:32Update: 2018-09-12 12:27:41

문 대통령 “북미 정상 대담한 결단·진정성 필요”

Photo : YONHAP News

남북 정상회담을 일주일 앞두고 문재인 대통령은 북한과 미국 양 정상에게 통 큰 구상과 함께 대담한 결단을 당부했습니다.

이미 남북미가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라는 목표에 뜻을 모았으니 이젠 적극적인 행동에 나서자는 겁니다.

미 국무부 비건 특별대표를 만난 자리에선 북미 간 대화 분위기가 고조되는 이번 기회를 살려 비핵화 협상의 성공적인 결과를 내달라고 말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아울러 남북 관계의 내실을 다져야 한다며 군사적 긴장 완화를 통한 남북 경협 추진 의사도 밝혔습니다.

판문점 선언 비준동의안은 선언 채택 138일 만에 국무회의를 거쳐 국회에 제출됐습니다.

정부는 판문점 선언 이행을 위해 내년에 2,986억 원이 추가로 필요할 것으로 계산했습니다.

북한의 철도와 도로 현대화 사업, 또 이산가족상봉 등을 위한 비용입니다.

하지만 3차 정상회담 전 국회의 비준안 처리는 사실상 무산됐습니다.

청와대 정무수석은 국회를 찾아 정상회담 동행을 재차 요청했지만 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은 여전히 불참 의사를 분명히 했습니다.

청와대는 동행 요청에 응한 인사만 함께 가는 것으로 정리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중차대한 민족사적 대의 앞에 당리당략을 거두어 달라며 국회에 초당적 뒷받침을 재차 요청했습니다.

뉴스 플러스

추천 콘텐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