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국제

미 국무부, 폼페이오 4차방북 "당장 계획은 없어"…가능성은 시사

Write: 2018-09-12 08:08:31Update: 2018-09-12 09:37:05

미 국무부, 폼페이오 4차방북 "당장 계획은 없어"…가능성은 시사

Photo : YONHAP News

2차 북미정상회담 개최 가능성이 커진 가운데 미 국무부는 지난달 취소된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의 4차 방북 재개와 관련, "당장 계획은 없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헤더 나워트 미 국무부 대변인은 현지시간 11일 브리핑에서 폼페이오 장관의 방북 가능성에 대한 질문에 "준비가 돼 있지 않다. 당장 비행기에 올라탈 계획은 없다"고 말했습니다.

폼페이오 장관의 방북 계획이나 일정이 아직 구체화하진 않았다는 의미로 풀이됩니다.

나워트 대변인은 그러나 지난달 폼페이오 장관의 방북 계획을 전하는 브리핑을 하면서 북한에 데려가겠다고 소개한 동화 주인공, 플랫 스탠리의 심정을 빌려 방북 희망 의사를 밝혔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 브리핑 다음 날인 지난달 24일 트위터에서 비핵화 진전 미흡과 중국 배후설을 거론하며 폼페이오 장관의 방북 계획을 전격 취소했습니다.

그러나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남측 특사단에 트럼프 대통령의 첫 임기 내에 비핵화를 하겠다는 의사를 밝히고, 이어 두 정상 간 '친서 외교'가 재개되면서 연내 2차 정상회담을 통한 비핵화 빅딜 가능성이 고조됐습니다.

이에 따라 트럼프 정부의 대북협상을 총괄하는 폼페이오 장관이 핵 시간표와 정전협정을 맞교환하는 방식의 최종 담판을 짓기 위해 방북길에 오를 것이라는 관측이 나오고 있습니다.

나워트 대변인은 폼페이오 장관 방북 취소 후 불과 보름여 만에 2차 북미정상회담 개최 논의가 오가는 등 북미 관계가 급변한 이유와 관련해선 "그사이 대화를 비롯해 일들이 있었다"며 "우리의 태도와 입장에 일부 변화가 있었다"라고 말했습니다.

또 북미 대화에 대해선 "북한 정부와는 각 급에서 대화를 계속하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추천 콘텐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