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정치

청와대 "요청 응한 정치인만이라도 함께 방북…국회 차원 물꼬"

Write: 2018-09-12 08:15:19Update: 2018-09-12 10:14:43

청와대 "요청 응한 정치인만이라도 함께 방북…국회 차원 물꼬"

Photo : YONHAP News

청와대가 폎양 정상회담의 정치인 방북과 관련해 문재인 대통령의 동행 요청에 응한 인사들만이라도 함께 방북하겠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11일 브리핑에서 '국회의장단과 일부 야당 대표들의 거부에 대한 입장'에 대한 질문에 "가실 수 있는 분들과 같이 가서 정부 대 정부뿐 아니라 국회 차원에서도 대화 물꼬를 트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습니다.

김 대변인은 '안 가겠다는 분들 빼고 가겠다는 것이냐'는 거듭된 질문에 "그렇다"고 재확인했습니다.

앞서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은 10일 국회의장단과 여야 5당 대표 등 9명을 18∼20일 평양 남북정상회담에 동행해 달라고 요청했지만, 국회의장단과 국회 외교통일위원장, 한국당, 바른미래당은 거부 의사를 밝혔습니다.

김 대변인은 10일 국무회의에서 의결된 판문점 선언 비준동의안에 대해 "당장 처리가 어려워도, 단지 이번 회담뿐 아니라 앞으로 한반도 비핵화와 평화정착이라는 긴 여정에서 국민 동의를 얻는 과정이기에 제출하는 것"이라며 "국회가 가급적 이른 시간 내에 처리해주기 바란다"고 밝혔습니다.

또 문 대통령이 이번 평양 정상회담에서 남북미 간 군사적 긴장을 줄이는 노력을 하겠다고 한 것에 대해선 "지금 남북 사이에는 언제든 전쟁이 터질 수 있는 긴장 구조가 갖춰져 있는 것 아니냐"며 "서해평화수역이나 비무장지대 등 여러 문제가 있으니 그에 대해 군사적 대화와 타결을 강조한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습니다.

추천 콘텐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