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정치

통일부 "남북공동연락사무소 14일 개소로 준비"

Write: 2018-09-12 08:26:06Update: 2018-09-12 10:16:44

통일부 "남북공동연락사무소 14일 개소로 준비"

Photo : YONHAP News

통일부는 개성공단에 설치하기로 한 남북공동연락사무소를 14일에 개소하는 방향으로 준비하고 있다고 11일 밝혔습니다.

통일부 당국자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 연락사무소 개소 시점과 관련, "주 후반 개소를 위해 실무준비를 차질없이 해나가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이 당국자는 '14일 개소식으로 상정하고 있느냐'는 질문에 "그렇게 계획하고 준비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남북은 공동연락사무소를 오는 18∼20일 열리는 정상회담 이전에 개소하기로 합의한 바 있습니다.

그는 개소식 참석인원과 관련, "지금 현재 50명에서 100명 사이 규모로 알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참석자는 남측이 100명, 북측이 50명 안팎이 참석하는 방향으로 최종 조율을 하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노규덕 외교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연락사무소 개소 문제와 관련해 "한미 양국은 북한 문제 관련 긴밀한 공조를 흔들림없이 계속 유지하고 있으며, 연락사무소 개소에 대해서도 지속적으로 협의해 왔다"고 밝혔습니다.

그는 이어 스티븐 비건 미 국무부 대북정책 특별대표가 전날 방한해 강경화 외교부 장관, 이도훈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과 회동한 가운데 "비건 대표 방한 계기에 우리 측과의 면담은 연락사무소 개소가 다가오는 현 시점에서 우리 측 입장에 대한 미 측의 이해를 심화하는 좋은 계기가 된 것으로 평가한다"고 설명했습니다.

노 대변인의 이런 언급은 연락사무소 14일 개소 방침에 대해 일정 수준 미국 측의 이해가 이뤄졌음을 의미하는 것으로 풀이됩니다.

한편 통일부 당국자는 이날 판문점선언 비준동의안이 국무회의에서 의결된 뒤 국회에 제출될 때 첨부될 판문점선언 이행에 필요한 비용추계서와 관련, "통일부가 관계부처와 협의해서 산정한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정부는 판문점선언 이행을 위해 내년에 필요한 비용으로 2천억∼3천억원을 제시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추천 콘텐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