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경제

올해 추석 차례상 비용 19만3천원…작년보다 3.9% 올라

Write: 2018-09-12 11:16:36Update: 2018-09-12 16:30:13

올해 추석 차례상 비용 19만3천원…작년보다 3.9% 올라

Photo : YONHAP News

올해 서울에서 추석 차례상을 차리려면 약 19만3천 원이 드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서울시농수산식품공사는 올해 전통시장에서 성수품을 사 차례상을 차리는 비용이 19만2천676원으로 작년보다 3.9% 늘었다고 12일 밝혔습니다.

서울 시내 전통시장 50곳·대형마트 10곳에서 설 수요가 많은 36개 품목 가격을 조사한 결과입니다.

대형 유통업체에서 성수품을 구매해 차례상을 차리면 22만1천285원이 들어 전통시장이 13%가량 저렴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서울시농수산식품공사의 농수산물 가격 전망을 보면, 사과는 봄철 냉해, 낙과 피해에 따른 생산량 감소로 가격이 오를 것으로 예상됩니다.

배 역시 냉해로 인한 물량 감소와 태풍 '솔릭'으로 인한 조기 수확으로 시세가 오를 것으로 전망됩니다.

동태포, 명태포는 수입량이 줄었고 물오징어의 경우 어획량이 크게 늘지 않을 것으로 보여 역시 가격 강세가 예상됩니다.

서울농수산식품공사는 홈페이지(www.garak.co.kr)에 추석 명절 성수품 가격지수와 주요 품목 거래 동향을 공시하고, 추석 연휴에 근접한 이달 19일에 다시 한번 차례상 구매비용을 발표할 예정입니다.

추천 콘텐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