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남북관계

김정은 "북러 친선, 지속 발전 확신"…푸틴 "남북러 호혜관계 강화"

Write: 2018-10-12 08:30:28Update: 2018-10-12 10:40:43

김정은 "북러 친선, 지속 발전 확신"…푸틴 "남북러 호혜관계 강화"

Photo : YONHAP News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축전을 주고받으며 우호 관계를 과시했습니다.

북한 조선중앙통신은 12일 북러 수교 70주년을 맞아 김 위원장과 푸틴 대통령의 축전을 각각 보도했습니다.

노동신문도 이 소식을 1면에 게재했습니다.

김 위원장은 축전에서 "선대 지도자들에 의하여 마련된 북러친선협조관계는 상호존중과 선린호혜의 원칙에서 끊임없이 강화 발전되어 왔으며 이러한 전통은 새 세기에 들어와 변함없이 계승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김 위원장은 이어 "70년의 역사를 가지고 있는 전략적이며 전통적인 북러친선관계가 새 시대의 요구와 두 나라 인민들의 이익에 부합되게 지속적으로 건설적으로 계속 발전하리라고 확신한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김 위원장은 "이 기회에 강력한 러시아를 건설하고 국제적 정의를 실현하기 위한 당신의 책임적인 사업에 성과가 있을 것과 귀국 인민에게 복리와 번영이 있기를 진심으로 축원한다"고 덧붙였습니다.

푸틴 대통령도 "지난 수십년간 러시아 연방과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은 여러 분야에서의 건설적인 협조과정에 많은 경험을 쌓았다"며 북러가 남한을 포함해 3자 계획 등 모든 호혜적인 관계를 더욱 강화하게 되리라고 확신하고, 이것은 두 나라 인민들의 이익에 부합되며 한반도와 동북아시아 지역 전반의 안전과 안정을 강화하는데 이바지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추천 콘텐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