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국제

월스트리트 저널 "미국, 구호단체 미국인 직원 북한 방문 제한"

Write: 2018-10-12 11:09:32Update: 2018-10-12 13:57:15

월스트리트 저널 "미국, 구호단체 미국인 직원 북한 방문 제한"

Photo : KBS News

북미가 북핵 문제 해결을 위한 돌파구 마련에 나선 가운데 북한에 대한 식량과 의료지원을 막기 위해 미국 정부가 인도주의적 구호단체 소속 미국인 직원들의 북한 방문을 제한하고 있다고 미 월스트리트 저널이 보도했습니다.

월스트리트 저널은 이 사안에 정통한 소식통을 인용해 폼페이오 국무장관이 이같은 결정을 내렸다고 전했습니다.

미 국무부는 그동안 북한에서 미국인들이 체포되고 억류돼 왔던 전례를 거론하며 북한 여행을 금지시켰지만 인도주의적 방문은 예외로 해 왔습니다.

따라서 미국과 한국, 중국내 미국인들의 인도주의적 성격의 북한 방문은 허용해 왔습니다.

하지만 최근 국무부는 미국인들이 운영하는 최소 5곳의 원조그룹이 신청한 방북 요청을 모두 거절했다고 월스트리트 저널은 보도했습니다.

이에 대해 국무부 관계자는 구체적 이유는 언급하지 않은 채 "그동안 미국 이익에 따라 특별한 예외사항이 있었왔지만 그것이 무엇인지 결정하는 재량권은 자신들이 갖고 있다. 과거에 방북을 승인받았다고 해서 최근의 방북 요청이 다시 승인받는다는 걸 보장할 수는 없다"고 말했다고 신문은 덧붙였습니다.

또 이같은 엄격한 여행 제한은 트럼프 대통령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사랑에 빠졌다고 고백한 뒤 조만간 북미 2차 정상회담 개최를 암시한 이후에 나왔다는 점을 지적했습니다.

월스트리트 저널은 북한의 많은 주민들이 영양실조와 불균형한 영양 공급, 백신과 질 높은 의료지원 부족으로 고생하고 있다면서 이 때문에 간염과 말라리아. 결핵이 북한에 고질적인 질병이 됐다고 지적했습니다.

유엔 식량 프로그램에 따르면 현재 북한 주민의 40%인 천만 명이 영양결핍 상태라고 추산했습니다.

조셉 윤 전 국무부 대북정책특별대표는 인도주의적 성격의 대북 지원을 미 국무부가 엄격하게 통제하는 것은 본격적인 북미간 대화를 앞두고 미국이 대북 지렛대로 삼기 위한 조치로 해석된다면서 대화가 진행되면 북미 양국의 협의 아래 제한 조치가 서서히 풀릴 것으로 내다봤습니다.

추천 콘텐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