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정치

이정미 "트럼프 '5.24조치 해제 승인' 발언 우리 국민에 대한 모욕"

Write: 2018-10-12 11:10:18Update: 2018-10-12 13:58:45

이정미 "트럼프 '5.24조치 해제 승인' 발언 우리 국민에 대한 모욕"

Photo : YONHAP News

정의당 이정미 대표가 5.24조치 해제는 '미국의 승인'이 필요한 일이라는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발언에 대해 "주권국가이자 동맹국인 우리 국민에 대한 모욕"이라고 말했습니다.

이 대표는 12일 당 상무위원회의에서 "한미동맹은 미국의 일방적 지시에 좌우될 수 없으며 그래서도 안 된다"면서 이같이 밝혔습니다.

이 대표는 "5.24조치는 유엔 제재와 무관한 우리 정부의 독자 제재이고, 지속 여부는 우리가 결정할 영역"이라며 "우리 정부는 독립적 결정을 내릴 수 있고, 필요하면 미국과 의논할 수 있는 일"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이어 "'승인' 발언은 한미동맹의 현실과 당위를 무시한 외교적 '갑질'이나 마찬가지"라고 덧붙였습니다.

이 대표는 "'선 비핵화, 후 제재 완화'는 더이상 금과옥조가 될 수 없다"면서 "미국 정부는 동맹이자 평화의 동반자를 무시하는 부적절한 발언을 거둬달라"고 당부했습니다.

추천 콘텐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