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경제

<국감>"한계 중소기업, 7년새 33% 늘어…2천700여개"

Write: 2018-10-12 15:18:45Update: 2018-10-12 15:22:28

<국감>"한계 중소기업, 7년새 33% 늘어…2천700여개"

Photo : YONHAP News

성장이나 회생이 어려워 이자도 감당하지 못하는 '한계 중소기업'이 계속 늘어나 7년 새 33% 증가한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소속 자유한국당 정유섭 의원이 한국은행과 중소벤처기업부에서 받은 자료를 보면 한계 중소기업 수는 작년 말 기준 2천730개로 외부감사 대상 중소기업의 14.4%를 차지했습니다.

한계 중소기업은 영업이익을 이자 비용으로 나눈 지표인 이자보상배율이 3년 연속 1 미만인 것으로 기업이 영업활동을 통해 벌어들인 이익으로 이자 비용도 내지 못하는 상태가 3년째 지속했다는 의미입니다.

한계 중소기업은 2010년 2천50개에서 2015년 2천754개 등으로 증가세를 보이다가 2016년 2천666개로 감소하고선 작년에 2천730개로 다시 늘어났습니다.

반면 한계 대기업은 2015년부터 감소세를 보이면서 작년에 통계 산출 이래 최대치인 17.0%나 감소해 대조를 이뤘습니다.

더구나 한계 중소기업 중 8년간 한계 상황 경험이 2회 이상인 곳이 2천53개로 전체의 75.2%에 달했습니다.

8년 내내 한계기업으로 있던 만성 좀비 중소기업도 329개로 외부감사 대상 중소기업의 1.7%에 이른다. 이는 중소기업 100곳 중 2곳에 해당합니다.

중소벤처기업부는 경영위기 중소기업의 재기와 구조조정을 지원하기 위해 금융감독원과 지난해 말 업무협약을 맺었습니다.

그러나 이 제도를 통해 자금지원과 컨설팅을 받은 중소기업은 지난달 말 현재 27건, 34억5천만원에 그쳤습니다.

이는 작년 금융권에서 선정한 구조조정 대상 중소기업 174개 중 15.5%, 전체 사업예산 305억원 중 11.3%에 불과합니다.

정 의원은 "한계 중소기업은 수익성과 안전성, 이자 부담능력 지표가 악화해 제때 구조조정이 이뤄지지 않으면 연쇄도산 위험이 있어 경제의 뇌관으로 작용할 우려가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그는 "중소기업 경영난이 계속 심화하지만 정부의 구조조정이나 지원 대책은 지지부진하다"며 정부 대책을 주문했습니다.

추천 콘텐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