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국제

터키 석방 美목사 귀국길…트럼프 "백악관 올 것"

Write: 2018-10-13 09:54:46Update: 2018-10-13 10:21:50

터키 석방 美목사 귀국길…트럼프 "백악관 올 것"

Photo : YONHAP News

지난 2년간 구금되면서 미국과 터키 관계를 악화일로로 몰아넣었던 미국인 목사 앤드루 브런슨(50)이 법적 구속에서 풀려나 귀국길에 올랐습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브런슨 목사의 석방에 거래나 양보는 없었다고 말하고, 그가 미국으로 돌아오는 대로 백악관을 방문할 가능성이 크다며 환영했습니다.

브런슨 목사는 12일(이하 현지시간) 미군기를 이용, 독일로 향했으며 그곳에서 건강검진을 받은 뒤 다음날 미국 워싱턴DC에 도착할 것이라고 로이터와 dpa통신 등이 보도했습니다.

그의 변호인도 터키에서 20년 이상을 지낸 브런슨 목사가 부인 노린과 함께 출국했다고 전했습니다.

백악관의 한 대변인은 브런슨 목사가 13일 정오께 워싱턴DC 인근 앤드루스 공군기지에 도착할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습니다.

브런슨 목사는 터키 정부로부터 쿠데타 배후로 지목받은 재미 이슬람학자 펫훌라흐 귈렌 세력과 쿠르드 무장조직을 지원하고 간첩 행위를 한 혐의로 2016년 10월 투옥됐습니다. 그는 지난 7월부터는 가택연금 상태에 있었습니다.

그의 장기 구금에 트럼프 대통령은 여러 제재를 했으며 계속 풀어주지 않으면 추가 제재에 나설 것이라고 엄포를 놓았습니다. 덩달아 터키 리라화의 가치는 올해 들어40%까지 폭락하기도 했습니다.

목사의 석방에 이은 출국 소식에 트럼프 대통령은 쌍수를 들어 환영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12일 중간선거 유세 차 방문한 신시내티에서 기자들에게 "그는 비행기를 타고 있다"며 "그가 큰 고통을 겪었지만, 우리는 많은 사람에게 깊은 감사를 드린다"라고 말했습니다.

트럼프는 또 브런슨의 석방을 위해 부과한 제재를 해제할 것이냐는 질문을 받고는 "그의 석방을 위한 거래는 없었다"고 말하고 그가 미국에 도착하는 날인 13일에 백악관을 방문할 가능성이 크다고 전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앞서 석방 결정 소식을 듣고는 트위터 계정에 "브런슨 목사가 막 풀려났다. 곧 집에 올 것이다!"라는 글을 모두 대문자로 올리며 크게 반겼습니다.

그는 이보다 앞서 석방이 임박해서는 "브런슨 목사를 위해 매우 애썼다"는 글을 올려 자신의 공을 자랑하기도 했습니다.

한편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은 터키 정부를 향해 다른 미국인 구금자들과 미국 국무부가 고용한 현지인 직원들을 즉각 석방하라고 촉구했습니다.

터키 내 미국 공관에서 근무하던 현지인 직원 2명이 현재 교도소에 갇혀 있는데, 이 중 한 명인 아다나 주재 미국영사관의 전직 직원 함자 울루카이는 이날 별도 심리에서 풀려나지 못했습니다.

추천 콘텐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