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정치

남북 협력 사업 차질 불가피...연내 철도 착공식 힘들 듯

Write: 2018-11-09 08:01:57Update: 2018-11-09 09:01:53

남북 협력 사업 차질 불가피...연내 철도 착공식 힘들 듯

Photo : YONHAP News

북미 관계가 다시 멈춰서면서, 남북 관계도 다시 속도조절이 불가피해 졌습니다.

2차 북미고위급회담을 앞두고 각종 남북 협력 사업들은 '일단 정지' 상태였습니다.

대북제재와 연동돼 있어 미국의 정책 변화 여부를 지켜봐야 했기 때문입니다.

이런 상황에서 북미 고위급회담까지 연기되면서 정지 상태는 한동안 이어질 가능성이 더 커졌습니다.

실제 이르면 이달말 진행하기로 한 남북철도연결 착공식은 해를 넘기고, 평양공동선언에서 합의한 금강산 이산가족 상설면회소 개소도 늦춰질 가능성이 커졌습니다.

이산가족들의 한을 풀기 위해 올해 한 차례 더 상봉을 추진한다는 남북 정상간 약속마저 무산될 위기에 놓인 겁니다.

대한적십자사 관계자도 "북미고위급회담 뒤 남북적십자회담 일정을 잡으려 했다"며 "향후 북미간 일정에 따라 대응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이렇듯 불확실성이 커질 수록 우리 정부가 남북관계 발전을 그린 더 구체적인 청사진을 제시해야 한다는 지적도 제기되고 있습니다.

재점화된 북미 간 힘겨루기로 남북 관계 일정의 변동성도 커지고 있습니다.

추천 콘텐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