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경제

당정, 쌀 목표가격 '19만6천원'으로 인상

Write: 2018-11-09 08:03:33Update: 2018-11-09 09:11:16

당정, 쌀 목표가격 '19만6천원'으로 인상

Photo : KBS News

정부와 여당이 쌀 직불금 지급을 위한 목표가격을 19만 6천원으로 인상하기로 했습니다.

당정이 결정한 쌀 목표가격 19만 6천원은 지난 5년 간의 물가상승률을 반영한 액수입니다.

현재 여야는 물가상승률이 반영되지 않은 현행 산정 방식을 바꾸기 위해 농가소득법을 개정하는데 대체로 동의하고 있습니다.

다만 자유한국당은 10년 치 이상의 물가상승률을 반영해 목표가격을 22만원 이상으로 인상해야한다는 입장입니다.

당정은 목표가격을 천 원 인상하면 재정 지출은 380억원이 소요될 것으로 분석했습니다.

22만원으로 인상할 경우 1조 천억원 이상이 소요되기 때문에 재정부담이 크다는 겁니다.

뿐만 아니라 목표가격을 지나치게 인상할 경우 쌀 과잉공급을 초래해, 결국 농가소득 악화로 이어질 것이라고 분석했습니다.

당정은 직불제도 원점에서 재검토하기로 했습니다.

소규모 농가에는 경영 규모와 상관없이 일정한 금액을 지급하고, 쌀 직불제와 밭 직불제를 통합해 모든 작물을 대상으로 동일한 금액을 지급할 예정입니다.

일부 야당에서는 농업예산 비율부터 늘려야 한다며 직불제 개편에 반대하고 있어, 당정 협의 사항이 실제 법률 개정으로 이어질 지는 아직 불투명한 상황입니다.

추천 콘텐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