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국제

"대북 인도지원 유엔 안보리 승인 지연…'미국 검토시간요청' 때문"

Write: 2018-11-09 08:19:38Update: 2018-11-09 10:21:19

"대북 인도지원 유엔 안보리 승인 지연…'미국 검토시간요청' 때문"

Photo : YONHAP News

대북 인도주의 관련 단체나 기관들이 북한 인도주의 지원을 위해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에 제기한 제재면제 요청의 승인이 여러달째 늦춰지고 있다고 로이터 통신이 보도했습니다.

로이터통신은 현지시간 8일 관련 자료를 입수했다며, 안보리의 승인 지연은 미국이 검토할 시간을 달라고 요청했기 때문이라고 밝혔습니다.

유엔 안보리는 대북제재 결의를 통해 북한으로의 자금 유입 차단을 위한 전방위 제재를 시행하고 있으며, 대북 인도주의 지원도 대부분 안보리 산하 대북제재위원회의 사전 승인을 받아야 합니다.

대북제재위원회는 안보리 15개 이사국으로 구성돼 있으며, 특정 사안의 결정 시 전체 회원국 '전원 동의'로 운영됩니다.

미국의 한 자선 단체는 지난 9월에, 아일랜드의 구호 단체는 지난 8월에 각각 대북제재위에 제재면제 요청을 냈으며, 국제적십자연맹도 관련 요청을 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유엔 안보리가 이날 오후 러시아의 요청으로 대북제재 문제를 논의하기 위한 비공개회의를 열 예정인 가운데, 일부 외교관들은 러시아가 대북 인도적 지원에 대한 제재면제 문제를 제기할 것으로 예상했다고 로이터통신은 보도했습니다.

추천 콘텐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