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정치

강경화 "북·미, 고위급 회담 일정 조정중…시기는 단정 어려워"

Write: 2018-11-09 14:44:25Update: 2018-11-09 15:23:51

강경화 "북·미, 고위급 회담 일정 조정중…시기는 단정 어려워"

Photo : YONHAP News

강경화 외교부 장관은 북미 고위급회담 재개 여부와 관련해 "미국과 북한이 고위급회담 일정을 조정하고 있는 것으로 알고 있지만 이달 안에 열린다고 단정적으로 말하기는 어렵다"고 밝혔습니다.

강경화 장관은 9일 국회에서 열린 외교통일위원회 전체회의에서 "미국은 회담이 연기된 것이고, 시간이 조정돼서 열릴 것이라고 확정적으로 말하고 있다"면서 이같이 말했습니다.

강 장관은 "미국은 회담 준비를 충분히 하고 있다는 입장"이라며 "미국이 (북미 고위급회담 연기에 대해) 큰 의미를 두고 있는 것 같지 않다"고 설명했습니다.

강 장관은 또 러시아가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비공개회의를 요청한 데 대해 "미리 알고 있었다"며 "대북제재 문제가 논의되지 않을까 예상한다"고 말했습니다.

강 장관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답방과 관련해서는 "가능성을 측정하기보다는 미국 사회는 물론이고 주변국 동향을 감안하면서, 남북 사이의 약속인 연내 방한을 이뤄낼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습니다.

북·중 정상회담 가능성에 대해선 "늘 동향을 주시하고 있지만, 구체적인 보고가 들어오지 않고 있다"며 "중국이 이런 부분과 관련해 확정이 되면 알려주지만, 사전에 협의하는 관례는 없다"고 말했습니다.

강 장관은 '올해 안에 북한 철도·도로 착공식을 할 수 있겠느냐'는 질의에는 "정부로서는 그렇게 하도록 계획하고 있다"면서 "(미국과도) 계속 협의하고 있다. 이견을 조율할 부분이 있다"고 답했습니다.

추천 콘텐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