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경제

글로벌증시 불안에 외인자금 유출 1년1개월만에 최대

Write: 2018-11-09 14:48:13Update: 2018-11-09 16:03:32

글로벌증시 불안에 외인자금 유출 1년1개월만에 최대

Photo : YONHAP News

지난달 글로벌증시 급락으로 투자 심리가 위축되며 외국인 증권 투자자금 유출 규모가 1년여 만에 최대를 기록했습니다.

한국은행이 9일 발표한 '2018년 10월 이후 국제금융·외환시장 동향'을 보면 지난달 외국인 증권투자자금은 42억7천만달러 순유출했습니다.

외국인 증권투자자금은 9월에 이어 2개월 연속 순유출로 순유출 규모는 43억2천만달러였던 작년 9월 이후 가장 컸습니다.

주식자금에서만 대부분인 40억3천만달러가 빠져나갔는데, 주식자금 순유출 규모는 2013년 6월(-46억3천만달러) 이후 최대였습니다.

정보기술 기업 실적 부진 등으로 글로벌 경기 둔화 우려가 커지며 증시가 급락한 탓입니다.

채권자금은 2억3천만달러 빠져나갔는데, 9월(-19억8천만달러)에 이어 2개월 연속 순유출했습니다.

지난달 34억6천만달러 어치 채권의 만기가 돌아온 영향이 컸지만 그중 상당 부분 재투자되며 순유출액은 전월보다 축소했습니다.

글로벌증시 불안에 외환시장에서는 미국 달러화가 강세를 보였고 환율 변동성은 커졌습니다.

원/달러 환율은 9월 말 달러당 1,109.3원에서 지난달 말 1,139.6원까지 치솟았다가 이달 들어 상승 폭을 줄여나가고 있습니다.

원/엔 환율은 7일 기준 100엔당 992.4원, 원/위안 환율은 위안당 162.03원으로 모두 9월 말보다 상승했습니다.

지난달 원/달러 환율의 평균 전일 대비 변동 폭은 4.8원으로 6월(5.2원) 이후 가장 컸습니다.

환율이 월평균에서 얼마나 벗어났는지를 보여주는 표준편차는 지난달 7.4원으로 전월(5.9원)보다 확대했습니다.

추천 콘텐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