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문화

청룡영화상 최우수작품상 '1987'

Write: 2018-11-24 12:40:59Update: 2018-11-24 13:23:26

청룡영화상 최우수작품상 '1987'

1987년 6월 항쟁을 다룬 영화 '1987'이 올해 청룡영화상 최우수작품상을 받았습니다.

영화 '1987'은 23일 서울 경희대 평화의전당에서 열린 제39회 청룡영화상 시상식에서 '공작', '리틀 포레스트', '신과함께-죄와 벌', '암수살인'을 제치고 최우수작품상을 받았습니다.

제작사 우정필름 이우정 대표는 "이 영화를 허락해주고 응원해준 박종철 열사 기념사업회와 이한열열사기념사업회, 고(故) 박정기(박종철 아버지) 아버님, 배은심(이한열 어머니) 여사께 감사드린다"며 "오늘 우리가 이런 자유를 누릴 수 있도록 싸운 민주 투사들 덕분에 큰 영광을 나눌 수 있었다고 생각한다"고 소감을 말했습니다.

남우주연상은 '1987'에서 악역 '박 처장' 역을 맡은 김윤석이 수상했고, 여우주연상은 '미쓰백' 한지민에게 돌아갔습니다. 또 감독상은 '공작'의 윤종빈 감독이, 남녀조연상은 고(故) 김주혁과 김향기가 수상했습니다.

이 밖에도 신인 감독상은 '소공녀'를 연출한 전고운 감독에게, 신인남우상과 신인여우상은 '안시성'의 남주혁과 '마녀'의 김다미에게 돌아갔습니다.

추천 콘텐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