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정치

김무성, 내년 전당대회 불출마 선언…"전대,당 통합 계기 돼야"

Write: 2018-12-07 16:47:19Update: 2018-12-07 16:57:50

김무성, 내년 전당대회 불출마 선언…"전대,당 통합 계기 돼야"

Photo : YONHAP News

자유한국당의 비박계 좌장으로 불리는 김무성 의원이 내년 2월 치러질 것으로 예상되는 한국당 전당대회에 출마하지 않겠다고 말했습니다.

김 의원은 7일 국회에서 열린 한국당 의원총회에 참석하기 직전 기자들을 만나 "전직 대통령을 잘못 모셨거나, 탈당을 했다 복당하는 등 책임이 있던 사람들은 스스로 불출마하는 게 옳지 않냐 생각해 왔다"며 "저도 이번 한 번은 쉬는 게 좋겠다고 생각한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다음 전당대회는 분열된 우리 당이 화합하고 통합하는 계기가 돼야 한다고 생각한다"며 "이미 여러 모임을 통해 출마 생각이 없다는 말을 여러 번 해 왔다"고 설명했습니다.

또 최근 최경환 의원을 면회하는 등 이른바 '보수통합' 행보를 벌이고 있는 데 대해서는 "누가 하더라도 해야 하는 일"이라며 "앞으로도 계속 논의를 이어갈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다만 최근 보수단체 관계자들과의 회동에서 박근혜, 이명박 전 대통령의 석방 촉구 결의안을 언급했다는 보도에 대해서는 "두 대통령을 석방해서 재판받도록 하는 일에 제가 앞장설 생각이 있다고 말을 했을 뿐, 구체적으로 촉구 결의안에 대해서는 아무런 말을 한 사실이 없다"고 부인했습니다.

추천 콘텐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