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사회

박원순 "2032년 서울-평양올림픽 가능성 높아…평화 완성판"

Write: 2018-12-08 09:50:30Update: 2018-12-08 17:04:13

박원순 "2032년 서울-평양올림픽 가능성 높아…평화 완성판"

Photo : YONHAP News

박원순 서울시장이 2032년 서울-평양올림픽을 유치해 한반도에 평화를 정착시켜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박 시장은 7일 서울시청에서 열린 '2018 국제 인권 콘퍼런스' 특별 세션에 대담자로 나서 "2018년 평창올림픽이 한반도 전쟁 위기에서 평화와 통일의 초석·시금석을 놓았다면 2032년은 완성판이 될 가능성이 크다"고 밝혔습니다.

박 시장은 "도쿄에 갈 때마다 올림픽 개최 엠블렘을 보며 서울도 다시 유치할 수 있겠다고 생각했다"며 "청와대, 통일부, 국가정보원에 남북 정상회담 어젠다로 2032년 서울-평양올림픽을 넣어달라고 해 3차 정상회담 때 들어갔는데 이건 제 아이디어"라고 말했습니다.

박 시장은 또 "서울은 내년 전국체전도 하기 때문에 시설은 다 갖춰져 있다"며 "우리가 해야 할 일은 어떻게 올림픽 정신인 평화를 한반도에 정착시킬 것이냐, 한반도에서 촉발된 평화를 여러 갈등 관계를 갖고 있던 일본, 중국, 동북아, 나아가 아시아 대륙 전체에 넓힐 것이냐라는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추천 콘텐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