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사회

"'가습기 살균제 사건'은 국가재난"…피해자 단체, 전원 배상 촉구

Write: 2018-12-08 09:50:48Update: 2018-12-08 17:03:14

"'가습기 살균제 사건'은 국가재난"…피해자 단체, 전원 배상 촉구

Photo : YONHAP News

시민단체들이 '가습기 살균제 사건'을 국가재난으로 인정하라고 정부에 촉구했습니다.

가습기살균제피해자연합 등 시민단체들은 7일 청와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정부는 가습기 살균제 피해사건을 국가적인 재난으로 인정하고 사망자를 포함한 피해자 전원에 대한 배상을 진행하라"고 요구했습니다.

이들은 "가습기 살균제에 노출돼 사망하거나 신체적, 정신적 피해를 본 이들을 모두 공식적인 참사 피해자로 인정해야 한다"며 "피해자 별로 단계를 나눠 배상하는 규정을 즉각 폐지하라"고 밝혔습니다.

이들은 또 "피해자라는 지위조차 얻지 못하는 이들이 너무 많다"며 "가해 기업이 반증하지 못하는 한 살균제와 피해자 질환 사이의 인과관계를 인정하도록 관련법을 수정해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그러면서 징벌적 손해배상제, 살인기업처벌법, 집단소송제 등을 도입해 피해자들에 대한 제대로 된 보상을 해야 한다고 요구했습니다.

이들 단체는 매주 월요일 오전 청와대 앞에서 피해자와 유족들이 직접 작성한 편지들을 모아 낭독한 후 청와대에 전달하기로 했습니다.

추천 콘텐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