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정치

정부 감사관회의…"공직기강 해이 우려 커져 … 작은 비위도 국정 영향"

Write: 2018-12-08 09:51:37Update: 2018-12-08 17:02:18

정부 감사관회의…"공직기강 해이 우려 커져 … 작은 비위도 국정 영향"

Photo : YONHAP News

정부는 7일 정부서울청사에서 노형욱 국무조정실장 주재로 45개 중앙행정기관 감사관 회의를 열고 내년 설까지 기강해이 예방·점검 등 공직기강 확립 활동을 펼치기로 했습니다.

노 실장은 이 자리에서 최근 여러 가지 공직자의 비위로 공직기강 해이에 대한 국민 우려가 커지고 있다며 공직자의 사소한 일탈과 작은 비위행위도 정부 전체의 도덕성으로 연결돼 국정 운영에 영향을 미친다는 점을 유념해 달라고 당부했습니다.

그러면서 정부 중반기를 맞아 공직자들이 국정과제 추진에 매진해야 한다며, 이를 위해 일하는 분위기 조성을 위한 공직기강 확립 활동을 집중적으로 전개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노 실장은 최근 KT 통신구 화재, KTX 오송역 단전, 고양 열 수송관 파열사고 등 생활밀접 서비스 제공 관련 사고가 연달아 발생한 데 대해 대단히 송구스럽게 생각한다며 에너지·교통·통신 등 민생 관련 서비스 담당 부처에서 특별점검을 통해 사고가 재발하지 않도록 관리할 것을 지시했습니다.

국무조정실은 이번 회의는 정부 중반기를 맞아 원활한 국정운영을 뒷받침하기 위한 공직기강 확립방안을 논의하기 위해 마련됐다고 설명했습니다.

추천 콘텐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