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경제

올해 전·월세 물가상승률 0.7%, 12년 만에 가장 낮아

Write: 2018-12-08 16:19:51Update: 2018-12-08 16:41:15

올해 전·월세 물가상승률 0.7%, 12년 만에 가장 낮아

Photo : YONHAP News

올해 전국 주택 전·월세 물가 상승률이 12년 만에 가장 낮은 수준을 기록했습니다.

통계청에 따르면 소비자물가에서 올해 1월부터 11월까지 전·월세 등 집세는 1년 전 같은 기간보다 평균 0.7% 상승했습니다.

이는 같은 기간 기준으로 2006년(0.3%) 이후 가장 낮은 수준입니다.

당시는 재건축초과이익환수법 등 잇따른 규제로 부동산 경기가 반짝 움츠러들었던 때입니다.

1∼11월 소비자물가 중 집세 상승률은 2012년 4.3%로 정점을 찍은 뒤 2% 내외를 맴돌다가 올해 뚝 떨어졌습니다.

집세 중 전세는 1.5% 올라 지난해 상승률(2.9%)의 절반 수준에 그쳤습니다.

월세는 0.3% 하락하면서 2006년(-0.4%) 이후 12년 만에 마이너스로 전환됐습니다.

전·월세 상승세가 둔화하면서 자가주거비포함물가지수(1.4%)와 소비자물가지수 상승률(1.6%) 차이는 지난해(0.1%포인트)보다 더 벌어지게 됐습니다.

자가주거비용은 보유한 주택을 빌려줬다고 가정했을 때 받을 수 있는 임대료를 뜻하는 것으로, 전·월세 변동분을 반영해 계산됩니다.

통상 전·월세 가격이 높으면 자가주거비포함물가가 전체 소비자물가 보다 많이 오릅니다.

최근 전·월세 하락세에는 강력한 대출규제가 포함된 9·13 대책 등 정부의 잇따른 규제와 주택 공급 확대가 영향을 미친 것으로 분석됩니다.

통계청 관계자는 "최근 부동산 경기가 가라앉으면서 집세 상승 폭이 빠르게 둔화하는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습니다.

추천 콘텐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