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국제

"북한, '북일협상시 강제동원 문제 거론할 것' 통보"

Write: 2019-01-13 13:10:13Update: 2019-01-13 16:52:20

"북한,  '북일협상시 강제동원 문제 거론할 것' 통보"

Photo : YONHAP News

북한이 지난달 "북일협상이 이뤄지면 일제의 한반도 강점기 조선인 강제동원 피해자 문제에 대해서도 논의할 용의가 있다"는 입장을 몽골을 통해 일본 정부에 전했다고 교도통신이 복수의 북일 관계 소식통을 인용해 오늘 보도했습니다.

교도통신은 리용호 북한 외무상이 지난달 8일 몽골을 방문해 담딘 척트바타르 몽골 외교장관과 만난 자리에서 "일본이 납치 문제를 해결해야 한다는 입장을 고수하는 만큼 강제동원 문제를 제기하지 않을 수 없다"고 말했다고 전했습니다.

리 외무상은 일본이 이미 사망한 납치 피해자와 북한에 오지 않은 인물을 송환하라고 요구하는 등 비합리적 주장을 하고 있으며, 일본이 납치 문제를 계속 거론하면 강제동원된 840만여명의 조선인 문제를 거론하지 않을 수 없다고 밝힌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런 발언 내용은 지난달 중순 일본을 방문한 척트바타르 몽골 외교장관이 고노 일본 외무상에게 전달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리 외무상이 밝힌 '840만여명'은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이 지난해 11월 11일 '과거죄악을 부정하는 후안무치한 망동'이라는 해설 기사에서 언급한 수칩니다.

당시 노동신문은 "일제가 840만여명의 조선사람을 유괴, 납치, 강제연행해 죽음의 전쟁터와 고역장들에 내몰고 20만명의 조선 여성들을 성노예로 만들었다"며 수백만 명의 우리 민족을 야수적으로 학살한 것과 같은 치 떨리는 반인륜적 만행을 저질렀다고 일본을 비판했습니다.

북한은 강제동원 피해자에게 강제 노역을 시킨 일본 기업에 대한 우리나라 대법원의 배상 판결 이후 일본 측에 판결 수용을 압박하며 비판해 왔습니다.

리 외무상의 발언은 한국과 보조를 맞춰 일본에 압박을 가해 납치 문제에 대한 일본 측의 양보를 끌어내려는 의도가 있다고 교도통신은 해석했습니다.

추천 콘텐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