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경제

사고·재해 예방하는 '스마트 도로조명 가로등' 개발 착수

Write: 2019-01-14 09:08:29Update: 2019-01-14 09:48:16

사고·재해 예방하는 '스마트 도로조명 가로등' 개발 착수

Photo : YONHAP News

가로등이 도로나 터널 안의 사고 상황을 감지하고 주변의 행인과 차량에 전파하는 안전 타워로 기능하게 될 것으로 전망됩니다.

국토부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산업통상자원부, 행정안전부 등 4개 부처는 올해부터 합동으로 '스마트 도로조명 플랫폼' 개발에 착수합니다.

이는 가로등의 기능을 단순한 조명을 넘어 도로 안전사고의 추가 발생을 막는 사회 안전망으로 바꾸는 것으로, 2019∼2024년까지 4개 부처가 260억 원을 투입해 개발하게 됩니다.

이 시스템은 가로등 등 도로 조명에 센서와 정보통신기술을 접목해 교통사고 등 정보를 수집하고 위험 상황을 판단해, '디지털 사인'을 통해 도로 표면에 정보를 비추거나 I2X 기술로 인근을 지나는 차량과 행인의 스마트폰 등에 전달합니다.

횡단보도나 교차로 등지나 터널 안에서 갑작스러운 사고가 발생했을 때 인근을 지나는 차량과 보행자가 즉각 정보를 접하고 대처할 수 있게 한다는 구상입니다.

정부는 추돌사고, 측면, 직각, 횡단중 보행자 사고, 공작물 충돌 사고 등 5대 교통사고가 잦은 곳을 선별해 이 기술을 적용하는 방안을 면밀히 검토하고 있습니다.

터널이나 결빙지역, 교차로, 횡단보도, 스쿨존 등 특별히 높은 수준의 안전이 요구되는 지역도 새로운 가로등 시스템의 후보지입니다.

4개 부처는 다음달 중 각각 스마트 도로조명 플랫폼 개발과 관련해 담당 분야별 연구개발 공모를 내고 3년간 연구를 진행하게 됩니다.

추천 콘텐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