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과학

"복부비만 20대 남성, 골다공증 발병 위험 5.53배"

Write: 2019-01-14 10:48:26Update: 2019-01-14 11:17:55

"복부비만 20대 남성, 골다공증 발병 위험 5.53배"

Photo : YONHAP News

가톨릭대학교 서울성모병원 김경수·여의도성모병원 김민희 가정의학과 교수팀은 2009~2010년 국민건강영양조사에 참여한 20세 이상 성인 남성 5천941명의 골밀도 감소와 복부비만의 상관성을 분석해 이런 사실을 확인했다고 14일 밝혔습니다.

연구팀에 따르면 허리둘레 90cm 이상인 복부비만 남성은 체중 부하 보호 효과가 없는 허리 부위 골밀도가 감소할 위험이 1.61배로 나타났습니다.

특히 연령대별로 요추 골밀도 감소와 복부비만의 상관관계를 추가 분석한 결과, 20대가 가장 높은 연관성을 보였습니다.

복부 비만이 있는 20대 남성은 골밀도가 감소해 골다공증에 걸릴 위험이 5.53배에 달했습니다.

비만한 사람은 체중 부하로 뼈에 하중이 가해지고, 이를 견디기 위해 골밀도가 증가하는 '체중 부하 보호 효과'를 나타냅니다.

이로 인해 일반적으로 체중이 많이 나가는 사람이 골밀도가 높아 골다공증 위험도는 낮다고 알려져 있습니다.

연구팀은 체중에 영향을 덜 받는 요추 골밀도 감소와 복부비만의 상관관계를 확인, 실제 골다공증 예방을 위해서는 체중 조절이 필요하다는 사실을 증명했습니다.

특히 단순히 뚱뚱한 것보다는 내장지방이 많은 남성의 골밀도가 감소하는 것으로 확인됐다며 일상생활에서 허리둘레 측정 등으로 뼈 건강을 관리해 달라고 당부했습니다.

김경수 서울성모병원 가정의학과 교수는 "20대는 골대사가 왕성하므로 이때 복부비만과 같은 대사 이상 상태가 되면, 비만 세포에서 분비되는 염증성 물질인 아디포카인이 뼈를 생성하는 조골세포와 뼈를 분해하는 파골세포에 영향을 주어 골밀도를 감소시키는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습니다.

연구는 의료분야 SCI급 국제학술지 '미국 남성건강 저널' 지난해 11월호에 게재됐습니다.

추천 콘텐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