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경제

지난해 제조업 국내공급 -0.1%..2010년 통계작성 후 첫 마이너스

Write: 2019-02-12 12:00:54Update: 2019-02-12 13:17:02

지난해 제조업 국내공급 -0.1%..2010년 통계작성 후 첫 마이너스

Photo : KBS News

지난해 국산과 수입산 제품의 국내 공급이 전년보다 0.1% 줄어든 것으로 집계됐습니다.

이는 그만큼 지난해 내수 시장이 정체됐다는 의미입니다.

통계청이 12일 발표한 2018년 제조업 국내공급동향을 보면, 지난해 '제조업 국내공급지수'는 1년 전보다 0.1% 줄어, 105.0을 기록했습니다.

통계청이 관련 통계를 집계한 2010년 이후, 이 지수가 전년대비 마이너스를 기록한 것은 처음입니다.

통계청 관계자는 2017년에 반도체와 디스플레이 업종에서 설비투자가 활발했기 때문에, 지난해 상대적인 기저효과가 있고, 자동차 산업과 건설업이 부진했던 이유도 있다고 분석했습니다 제품을 국산과 수입산으로 나눠보면, 국산 제조업 제품은 금속가공과 기계장비 등이 줄어 1년전보다 1% 감소했고, 수입은 식료품과 전자제품 등이 늘어 2.6% 증가했습니다.

통계를 지난해 4분기만 따로 떼서 보면, 지난해 4분기 제조업 국내공급은 17년 4분기에 비해 3.5%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국산이 2.3%, 수입이 6.9% 늘어난 결과입니다.

추천 콘텐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