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국제

베트남 외교장관, 의전국장 대동 방북 ... 김정은 위원장 국빈방문 조율

Write: 2019-02-12 11:37:33Update: 2019-02-12 13:41:58

베트남 외교장관, 의전국장 대동 방북 ... 김정은 위원장 국빈방문 조율

Photo : YONHAP News

2차 북미정상회담을 앞두고 개최지인 베트남의 팜 빈 민 부총리 겸 외교부 장관이 12일 2박3일 일정으로 방북길에 올랐습니다.

민 장관은 현지시각 이날 오전 중국국제항공을 이용해 중국 베이징으로 떠났고, 베이징에서 낮 12시 30분 연결편인 고려항공을 타고 평양으로 들어갈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소식통에 따르면, 민 장관은 마이 프억 중 의전국장과 레 티 투 항 외교부 대변인, 동북아 담당국장 등 5명의 수행원을 대동했습니다.

외국 국가원수 등 VIP 의전을 총괄하는 중 의전국장이 동행함에 따라 이번 방북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오는 27∼28일 베트남 하노이에서 열리는 2차 북미정상회담을 전후해 베트남을 국빈 방문하는 문제를 조율하기 위한 것으로 보입니다.

민 장관은 리 외무상 등을 만나 김 위원장의 베트남 방문 형식과 구체적인 일정, 숙소, 동선 등 세부적인 문제를 논의할 것으로 보이며 김 위원장을 예방할 가능성도 제기됩니다.

당초 김 위원장의 '집사'격으로 의전 문제를 총괄하는 김창선 북한 국무위원회 부장이 하노이를 방문할 것이라는 관측이 제기됐지만 베트남보다 통제가 용이한 평양을 실무협상장소로 선택한 것으로 보입니다.

추천 콘텐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