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정치

문 대통령 "적극행정 '면책', 소극행정 '문책' 분명히 해야"

Write: 2019-02-12 11:49:58Update: 2019-02-12 13:45:57

문 대통령 "적극행정 '면책', 소극행정 '문책' 분명히 해야"

Photo : YONHAP News

문재인 대통령은 "적극 행정의 면책과 장려는 물론, 소극 행정이나 부작위(마땅히 해야 할 것으로 기대되는 조치를 취하지 않는 것) 행정을 문책한다는 점까지 분명히 해달라"고 말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12일 청와대에서 주재한 국무회의에서 "적극 행정이 정부 업무의 새로운 문화로 확고하게 뿌리 내려야 한다"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문 대통령은 이어 "규제 샌드박스 승인 사례를 보면서 지금까지 우리나라에서 이런 정도의 사업이나 제품조차 허용되지 않아 규제 샌드박스라는 특별한 제도가 필요했던 건지 안타까웠다"며 "심지어 우리 기업이 수년 전 시제품 만들었는데 규제에 묶인 사이 외국 기업이 먼저 제품을 출시한 사례도 있다고 들었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전날 산업부의 규제 샌드박스 최초 승인은 규제혁신에 대한 기업의 높은 기대와 정부의 지원 의지가 손뼉을 마주친 결과"라면서 "기업 신청만 기다릴 게 아니라 정부가 먼저 혁신 경제의 실험장인 규제 샌드박스 사업을 적극적으로 발굴하는 노력도 필요하다"고 말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또 "부처 차원의 선제 조치가 있어야 적극 행정이 확산·정착될 수 있다"면서 "1만 6천 개에 달하는 각 부처 훈령·예규·고시·지침 등 행정 규칙에 대해서도 규제 측면에서 정비할 부분이 없는지 전반적으로 검토하라"고 지시했습니다.

그러면서 "정부는 국민과 기업이 삶과 경제현장에서 겪는 어려움을 적극적 발상으로 해소하는 문제 해결자가 돼야 한다"며 "감사원이 기존 적극 행정 면책제도에서 한발 더 나아가 사전 컨설팅 제도를 도입한 것은 매우 바람직하다"고 말했습니다.

추천 콘텐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