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국제

아베 총리 "'일본해'가 국제사회 유일 호칭…변경할 필요 없다"

Write: 2019-02-12 15:03:22Update: 2019-02-12 15:06:59

아베 총리 "'일본해'가 국제사회 유일 호칭…변경할 필요 없다"

Photo : YONHAP News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일본해'라는 표기에 대해 국제사회의 유일한 호칭이라며 변경할 필요가 없다고 주장했습니다.

아베 총리는 12일 국회 중의원 예산위원회에서 "'일본해'는 국제사회에서 확립된 유일한 호칭으로, 이를 변경할 필요성이나 근거는 없다"며 "이를 국제기관과 국제사회에 계속해서 단호하게 주장해 올바른 이해와 일본에 대한 지지를 요구하겠다"고 말했습니다.

이런 발언은 한국이 '일본해'라는 호칭은 일본의 식민지 지배의 결과로 보급된 것이라며 이의를 제기한 것에 대한 생각을 묻는 야당 국민민주당 소속 와타나베 슈 의원의 질의에 대한 답변으로 나왔습니다.

아베 총리는 다만 '일본해' 표기의 개정 문제에 대해 한국과 협의하라는 국제수로기구, IHO의 요청에 대해서는 "책임있는 멤버로서 비공식협의에는 건설적으로 공헌할 것"이라며 협의에 응하겠다는 뜻을 밝혔습니다.

IHO는 세계 각국 지도 제작의 지침이 되는 '해양과 바다의 경계'의 개정을 추진하면서 한국 정부가 '일본해' 표기에 대해 이의를 제기한 것을 받아들여 일본에 한국과 협의할 것을 요청한 바 있습니다.

추천 콘텐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