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문화

국립세계문자박물관, 인천 송도에 7월 착공…2021년 개관

Write: 2019-02-12 16:39:31Update: 2019-02-12 16:46:25

국립세계문자박물관, 인천 송도에 7월 착공…2021년 개관

Photo : YONHAP News

전 세계 문자자료를 수집·전시하고 연구할 국립세계문자박물관이 올해 7월 인천 송도국제도시에서 착공합니다.

인천시는 국립세계문자박물관이 최근 인천경제자유구역청으로부터 건축허가를 받았다고 12일 밝혔습니다.

박물관은 문화체육관광부가 송도 국제업무단지 센트럴파크 내 1만9천418㎡ 부지에 지하 1층, 지상 2층, 연면적 1만5천650㎡ 규모로 건립할 계획입니다.

2021년 완공 예정입니다.

지하 1층에는 전시실, 수장고, 보존과학실, 사무실이 들어서고 지상 1∼2층에는 전시실, 도서관, 다목적강당, 세미나실, 강의실 등을 갖출 예정입니다.

인천시는 지난 2015년 9개 시·도와 박물관 건립 대상지를 놓고 경쟁을 벌여 인천 최초의 국립문화시설 유치에 성공했습니다.

박물관은 고대부터 현대까지 유·무형의 전 세계 문자자료를 수집해 전시합니다.

또 전문 연구원들의 문자언어 연구와 학술 교류의 거점이자 일반인들이 문자를 통해 세계 문화의 다양성을 체험하는 복합문화공간으로 조성됩니다.

추천 콘텐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