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경제

홍남기, "고용 엄중한 상황"…"공공기관 채용 2천명 추가"

Write: 2019-02-13 09:48:04Update: 2019-02-13 10:14:18

홍남기, "고용 엄중한 상황"…"공공기관 채용 2천명 추가"

Photo : YONHAP News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지난달 취업자 증가 폭이 2개월 연속 한 자릿수에 그친 것은 엄중한 상황으로 무거운 책임감을 느낀다"며, 취약계층을 위한 맞춤형 일자리와 공공기관 일자리를 확대하겠다고 밝혔습니다. 
 
홍남기 부총리는 9일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경제활력 대책회의를 열고 지난달 고용 결과와 관련해 "비교 대상인 지난해 1월에 큰 폭으로 취업자 수가 증가해 기저효과도 있었지만, 엄중한 상황"이라며, "국정운영의 최우선 순위를 일자리 여건 개선에 두고 총력 대응하겠다"고 강조했습니다.
 
지난달 실업률이 9년 만에 최대치를 기록한 데 대해선 "고령층의 실업률 상승이 주요한 요인이었던 것으로 보인다"고 홍남기 부총리는 설명했습니다. 
홍 부총리는 "올해 노인 일자리 사업이 예년보다 일찍 시작하면서, 고령층의 구직 활동이 크게 늘었고, 이에 따라 고령층의 경제활력 참가율이 높아져 고용률과 실업률이 동반 상승했다"고 밝혔습니다. 
 
이에 따라 홍 부총리는 어려운 일자리 상황을 타개하기 위해 먼저, 취약계층별 맞춤형 일자리 제공 노력을 강화하겠다고 말했습니다. 
 
또, 애초 2만 3천여 명 채용 계획이었던 공공기관 일자리를 추가로 2천 명 이상 더 채용하겠다고 밝혔습니다. 
특히 "공공기관 시설 안전과 재난 예방 등 안전 분야 필수 인력을 먼저 다음 달부터 확충하겠다"고 강조했습니다. 
공공기관 일자리가 단기 일자리에 그치는 것 아니냐는 지적에 대해선 "신규 채용 인력은 모두 정규직"이라면서도 "일부 기관이 청년 인턴과 같은 임시 일자리를 추진하고 있다"며, "비효율성이 있다면 그런 부분은 배제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덧붙였습니다. 
 
홍 부총리는 이 밖에 민간 활력 제고를 위해선 규제 샌드박스 신청 과제 20건에 대해 다음 달 초까지 심의를 끝내고, 광주형 일자리 타결을 계기로 마련된 지역 일자리 창출 모델을 이달 중에 발표할 계획이라고 말했습니다. 
아울러 1분기에 반도체 특화 클러스터 조성계획을 확정하는 등 대규모 기업투자 프로젝트 조기착공을 지원해 투자와 고용 창출 효과를 조기에 가시화하겠다고 강조했습니다. 
 
일자리 대책을 위해 지난해처럼 조기 추경을 추진할 가능성에 대해선 "조금 더 두고 봐야 하지 않을까 싶다"며, "재정 조기 집행 등 정부가 추진하고 있는 대책을 차질없이 집행하는 데 최대한 역점을 두고 있고, 아직 추경에 대해선 방침이나 논의가 없었다"고 설명했습니다. 

추천 콘텐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