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사회

김성도씨 이을 독도 주민은 누구…1세대 후손들 거주 의사 밝혀

Write: 2019-02-13 14:50:34Update: 2019-02-13 14:59:36

김성도씨 이을 독도 주민은 누구…1세대 후손들 거주 의사 밝혀

Photo : YONHAP News

지난해 독도 주민 김성도씨가 숨진 이후 누가 뒤를 이어 독도에 살지 관심을 끌고 있습니다.

13일 경북도와 울릉군에 따르면 지난해 10월 독도 주민이자 이장인 김성도씨가 사망한 이후 독도에 살겠다는 지원자 전화 문의가 이어졌습니다.

이 가운데 독도 최초 주민인 고 최종덕씨 딸이 울릉군에 공문을 보내 공식적으로 독도 거주 의사를 밝혔습니다.

최종덕기념사업회는 지난해 11월 초 "최씨의 딸 은채씨가 1979년부터 아버지와 함께 독도에서 13년간 생활한 경험이 있고 남편도 바다 생활에 필요한 자격을 갖추고 있다"며 거주가 가능한지를 물었습니다.

고 김성도씨 둘째 사위인 김경철씨도 독도 거주 의사를 밝혔습니다.

울릉군 공무원이었던 김씨는 아내, 장모 김신열씨와 함께 독도에 살겠다며 지난해 12월 명예퇴직했습니다.

그러나 경북도와 울릉군은 독도 거주는 이들의 희망 사항일 뿐이란 입장입니다.

공식적으로 고 김성도씨 부인인 김신열씨가 독도 주민인 만큼 추가로 다른 거주민을 받아들이기는 어렵다는 설명입니다.

어업인숙소는 해양수산부 소유로 울릉군 독도관리사무소가 맡아서 관리하고 있어 독도에 살기 위해서는 독도관리사무소와 사전에 협의를 거쳐야 합니다.

독도관리사무소는 지금까지 독도 거주와 관련해 협의하거나 결정한 사항이 전혀 없다고 밝혔습니다.

추천 콘텐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