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정치

'5.18 망언' 한국당 윤리위, 징계 결정 못하고 14일 또 회의

Write: 2019-02-13 15:43:50Update: 2019-02-13 15:46:48

'5.18 망언' 한국당 윤리위, 징계 결정 못하고 14일 또 회의

Photo : YONHAP News

5.18 망언 관련 김진태, 이종명, 김순례 의원 등에 대한 당 차원의 징계를 논의하기 위해 열린 자유한국당 중앙윤리위원회 회의가 징계 여부를 결정하지 못한 채 끝났습니다.

또 14일 오전 2차회의를 열기로 했습니다.

한국당 김용태 사무총장은 13일 기자들에게 보낸 설명자료를 통해, "윤리위에 회부된 3인에 대한 각각 징계 여부와 수위에 대해 위원들 간 이견이 존재해, 14일 오전 7시30분 다시 2차 회의를 열기로 했다"고 밝혔습니다.

또 "14일 9시 비상대책위원회 회의 전에 윤리위 결정이 통보되면 비대위에서 의결을 위한 논의를 시작할 예정"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앞서 한국당은 13일 오전 서울 여의도 기계회관에서 중앙윤리위 회의를 열 계획이었습니다.

그러나 이른바 '태극기 부대'로 추정되는 김진태 의원 지지자들이 몰려와 거칠게 항의하면서 회의 장소를 비밀리에 변경해 회의를 진행했습니다.

추천 콘텐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