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경제

김현종 "자동차 232조 관세 관련 미국 정부·의회 반응 나쁘지 않아"

Write: 2019-02-13 16:13:31Update: 2019-02-13 16:16:40

김현종 "자동차 232조 관세 관련 미국 정부·의회 반응 나쁘지 않아"

Photo : YONHAP News

김현종 통상교섭본부장은 미국이 검토 중인 무역확장법 232조 자동차 관세 부과 대상에서 한국이 제외될 가능성에 대해 "최근 만난 미국 정부와 의회 인사들의 반응이 나쁘지 않았다"고 13일 말했습니다.

김 본부장은 이날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지난 방미 기간 래리 커들로 백악관 국가경제위원장, 로버트 라이트하이저 미국무역대표(USTR), 윌버 로스 상무장관 모두 한미 자유무역협정(FTA) 개정협정 등 양국 교역 관계 발전을 위한 한국의 노력을 높이 평가했다"면서 이같이 밝혔습니다.

김 본부장은 지난달 29일부터 지난 6일까지 미국 워싱턴 D.C.에서 미국 정부와 의회 유력 인사들을 만나 한국에 유리한 결과가 나올 수 있도록 협조와 지지를 당부했습니다.

김 본부장은 "다만 미 행정부와 의회 인사들도 '232조 조치의 결정 권한은 트럼프 대통령에게 있다'면서 매우 조심스러운 입장"이라며 "마지막까지 긴장의 끈을 놓지 않고 한국이 최종 조치대상이 되지 않도록 총력을 다하겠다"고 말했습니다.

미국 상무부는 국가 안보를 이유로 수입을 제한할 수 있도록 하는 '무역확장법 232조'를 근거로 자동차와 자동차부품에 대한 관세 부과를 검토하고 있으며, 권고안을 담은 최종 보고서를 오는 17일까지 백악관에 제출해야 합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보고서를 받고 나서 90일 이내에 권고안의 이행 여부를 결정해야 하며, 지난해 철강 232조 보고서가 1월 11일 제출됐지만, 2월 17일 공개된 점을 감안하면 이번 자동차 232조 보고서도 백악관에 제출되더라도 내용이 곧바로 공개되지는 않을 것으로 전망되고 있습니다.

김 본부장은 "미국이 유럽연합(EU), 중국 등 여타국가와의 무역협상 진행 상황을 감안했을 때 보고서 내용을 바로 공개하지 않고 협상 진전 상황을 살펴가며 조치 시기도 결정할 것"이라고 예상했습니다.

미국 상무부가 모든 자동차와 자동차부품에 20∼25% 관세를 부과하거나 자율주행차와 전기차 등 미래형 자동차 관련 부품에만 관세를 부과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는 일부 외신 보도에 대해, 김 본부장은 "그건 알 수가 없고 보고서가 나오는 것을 봐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김 본부장은 또 최근 한미가 가서명한 방위비 협상이 자동차 관세에 긍정적으로 작용할 수 있느냐는 질문에는 "완전 무관하다. 방위비와 232조를 어떻게 연결하느냐"고 되물었습니다.

김 본부장은 철강 수출 쿼터(할당) 논의에서 진전이 있었다면서 포스코와 세아제강 등 철강업체들이 빠르면 1∼2주 이내에 쿼터에 대한 품목 예외를 확보할 것으로 기대했습니다.

추천 콘텐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