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정치

국방부 오늘부터 올해 6·25전사자 유해발굴 시작

Write: 2019-03-17 15:24:26Update: 2019-03-18 08:22:42

국방부 오늘부터 올해 6·25전사자 유해발굴 시작

Photo : YONHAP News

국방부는 18일 부터 '2019년 6·25 전사자 유해발굴'을 시작한다고 밝혔습니다.

올해 유해발굴은 6·25 전사자 400여 구 발굴을 목표로 오는 11월 22일까지 8개월 동안 55개 지역에서 진행됩니다.

첫 발굴지역은 파주, 화천, 양평 등 5곳으로, 그동안 지역주민과 참전용사들의 증언과 과거 전투기록, 선행 탐사 및 조사 활동을 통해 유해발굴 가능성이 큰 곳으로 평가됐습니다.

유해발굴에는 30여 개 사·여단 장병 10만여 명이 참여할 예정이며, 오는 25일부터는 육군 20사단과 39사단 등 야전부대 장병들이 지역별로 100여명씩 투입됩니다.

국방부는 "6·25 전사자 한 분의 유해라도 더 찾기 위해 각 부대와 긴밀히 협조해 책임 지역 내 유해 소재 탐사 활동을 강화하고 지역주민 간담회, 지역 노인회 방문 등 제보를 획득하기 위한 노력을 함께할 예정"이라고 밝혔습니다.

국방부 유해발굴감식단은 또 DNA 시료채취 참여와 유해소재 제보를 위해 제주 지역을 비롯해 5개 지역에서 참전용사 증언청취와 사업설명회를 갖고, 찾아가는 사진·유품 전시회를 연중 실시하는 등 다양한 활동을 전개할 예정입니다.

추천 콘텐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