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남북관계

북한 중학생 교과서 '세월호 침몰 사고' 기술

Write: 2019-04-16 12:12:34Update: 2019-04-16 12:16:03

북한 중학생 교과서 '세월호 침몰 사고' 기술

Photo : YONHAP News

북한 중학생들이 쓰는 교과서에 2014년 4월 16일 진도 앞바다에서 발생한 세월호 침몰 사고 관련 내용이 실려 있는 것으로 밝혀졌습니다.

아사히신문은 2015년 발행된 사회주의도덕, 정보기술, 영어 등 총 20권의 북한 교과서를 입수했다며 관련 내용을 16일 자 지면에 소개했습니다.

세월호 참사를 다룬 북한 교과서는 초급중학(중학교 해당) 3학년용 '사회주의도덕'입니다.

보도에 따르면 이 교과서는 세월호 참사와 관련해 "괴뢰정부(한국정부)가 구조와 진상 규명을 요구하는 사람들의 목소리에 귀를 기울이지 않았다"고 적었습니다.

그러면서 "우리 조국에서는 훌륭한 병원에서 무상의료를 받을 수 있다"고 설명하고 "조국의 품이 없으면 우리도 바다에서 죽은 남조선 어린이처럼 될지 모른다"고 기술했다고 아사히는 지적했습니다.

한편 아사히는 북한은 2017년부터 유치원 1년, 소학교 5년, 초급중학교 3년, 고급중학교 3년 등 12년 의무교육제를 채택했다며 고급중학교를 졸업한 학생 중 10% 정도가 대학에 진학하고 나머지는 군에 입대하거나 국가가 정해주는 직장에 취직한다고 전했습니다.

추천 콘텐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