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정치

통일부 "4차 남북정상회담, 관계부처와 긴밀 협의해 추진"

Write: 2019-04-16 12:15:19Update: 2019-04-16 12:18:46

통일부 "4차 남북정상회담, 관계부처와 긴밀 협의해 추진"

Photo : YONHAP News

통일부는 문재인 대통령이 추진 의사를 밝힌 제4차 남북정상회담과 관련, 관계부처와 긴밀히 협의해 준비해 나갈 방침이라고 16일 밝혔습니다.

통일부 당국자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 "막중한 책임감을 가지고 있다"며 "이번 정상회담을 통해 판문점 선언과 평양 공동선언이 철저히 이행되고, 북미협상 진전의 긍정적 계기가 마련될 수 있도록 준비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남북정상회담 전 고위급회담 개최 등 사전 준비절차와 관련해서는 "상황을 봐야 할 것 같다"며 구체적인 답변은 하지 않았습니다.

앞서 문 대통령은 전날 청와대에서 주재한 수석·보좌관회의에서 "이제 남북정상회담을 본격적으로 준비하고 추진할 시점"이라면서 "북한의 여건이 되는대로 장소와 형식에 구애받지 않겠다"고 말했습니다.

김연철 통일부 장관은 이날 오후 해리 해리스 주한 미국 대사와 면담할 예정이어서 이 자리에서도 관련 논의가 오갈지 주목됩니다.

'상견례' 자리라고는 하나 문 대통령이 남북정상회담 본격 준비를 발표한 만큼 남북회담을 통한 북미대화 재개 방안에 대해 의견 교환이 있을 것으로 관측됩니다.

일각에서는 미국이 '제재·압박 유지' 기조 속에서 남북협력 추진에 신중한 태도를 요구할 수 있다는 예상도 나옵니다.

한편, 4·11 한미정상회담에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대북 인도지원'을 거론한 것과 관련 통일부 당국자는 "(북한) 취약계층 중심으로 인도적 지원을 계속하겠다는 방침에는 변함이 없다"며 "국제기구 통해서든, 식량지원 포함 인도지원에 관한 문제들은 관계부처와 협의해서 추진하겠다는 생각을 가지고 있다"고 답했습니다.

다만 우리 정부가 국제기구를 통해 공여하기로 한 800만 달러 집행 시기 관련해서는 "다시 실무적 절차 밟아야 한다"며 "남북상황 등 여러 가지 상황을 보면서 추진해나가겠다"는 기존 입장을 재확인했습니다.

앞서 정부는 2017년 9월 남북교류협력추진협의회를 열고 유니세프와 세계식량계획(WFP)의 북한 모자보건·영양지원 사업에 남북협력기금에서 800만 달러를 공여하는 방안을 의결했지만, 미국의 대북 압박 기조가 이어지는 상황에서 실제 집행은 미뤄왔습니다.

추천 콘텐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