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사회

민주노총 "정부, 강제징용노동자상 철거 반대...건립 보장해야"

Write: 2019-04-16 16:23:41Update: 2019-04-16 16:29:47

민주노총 "정부, 강제징용노동자상 철거 반대...건립 보장해야"

Photo : YONHAP News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과 100여개 시민사회단체가 16일 부산시의 강제징용노동자상 철거에 반발하며 "정부는 강제징용노동자상의 건립을 보장하라"고 촉구했습니다.

민주노총 등에 따르면 부산시는 지난 12일 부산 동구 초량동 정발 장군 동상 앞 인도에 있던 노동자상을 철거한 뒤 남구 일제강제동원역사관으로 옮겼습니다.

노동자상은 지난해 5월 1일 부산지역 시민사회단체가 일본영사관 앞에 설치하려던 것으로, 그간 공식적인 설치 장소를 찾지 못해 임시 설치한 상태였습니다.

이들은 "부산 동구청과 노동자상 건립을 추진해온 적폐청산사회대개혁 부산운동본부 강제징용특별위원회 사이에 임시 건립 문제가 원만히 합의된 지 6시간 만에 부산시는 행정 대집행을 통해 노동자상을 철거해갔다"고 지적했습니다.

이어 "노동자상 기습 철거는 부산시의 역사의식 부재뿐 아니라 정부의 입장 때문일 수도 있다"며 "외교부는 노동자상 건립에 대해 부정적 태도로 일관해왔고, 정부도 일본 정부의 눈치 보기식 태도를 보인다"고 주장했습니다.

추천 콘텐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