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경제

'국내 중기 개발' 5G 기지국 장비 첫 수출…노키아와 공동 개발

Write: 2019-04-17 08:44:35Update: 2019-04-17 09:16:07

'국내 중기 개발' 5G 기지국 장비 첫 수출…노키아와 공동 개발

Photo : YONHAP News

국내 중소기업이 개발한 5G 기지국 장비가 처음으로 해외에 수출됩니다.

17일 통신업계에 따르면 국내 무선주파수(RF) 전문 중소기업 케이엠더블유(KMW)는 핀란드 통신장비 기업 노키아와 공동 개발한 대용량 다중입출력장치(Massive MIMO)를 호주 이동통신사업자 옵투스(Optus)에 공급하기로 했습니다.

KMW는 무선주파수를 방사해 정보를 교환하는 통신 방법인 RF 장비부품을 개발하는 중견 통신장비회사입니다.

KMW와 노키아는 2016년부터 대용량 다중입출력장치를 함께 개발해 왔으며, 지난해 상용화 단계의 장치를 선보였습니다.

대용량 다중입출력장치는 빔포닝 기능(전파를 한 곳으로 집중시켜 신호의 세기를 강화하는 기술)을 제공하기 위해 다수의 안테나를 결합한 다중 입력·다중 출력 장비입니다.

5G에서 가장 중요한 장비 중 하나로 꼽힙니다.

국내 중소기업이 5세대(5G) 이동통신 기지국 장비를 해외에 판매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입니다.

양사가 공동 개발한 이 장치는 필리핀에서 진행된 5G 데모 행사에서 5G 핵심 제품으로 소개된 적 있으며, 향후 5G를 준비하는 많은 국가에 노키아 브랜드로 공급될 예정입니다.

현재 5G와 관련해 국내 중소기업과 협업하는 통신장비 대기업은 노키아가 유일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한국 단일 시장이 아니라 전 세계 시장을 목표로 하는 양사는 각국의 요구사항에 맞춰 제품을 개발하면서 5G 기지국 장비 공급 일정이 타사보다 약간 늦었지만 최근 노키아 본사의 적극적인 지원으로 제품 양산에 가속도가 붙었습니다.

이에 따라 조만간 공급 문제가 대부분 해소될 것으로 전망되고 있습니다.

추천 콘텐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