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경제

지난해 반도체 시장 호황에도 반도체 설계 절반 적자

Write: 2019-04-17 09:57:10Update: 2019-04-17 09:59:53

지난해 반도체 시장 호황에도 반도체 설계 절반 적자

Photo : YONHAP News

지난해 반도체 시장이 호황이었지만 국내 반도체 설계 전문기업인 '팹리스' 상장사의 절반 이상이 적자를 기록했습니다.

업계와 기업 사업보고서를 보면 국내 팹리스 상장사 24개 가운데 지난해 영업손실을 낸 기업은 13곳으로 전체의 50%가 넘습니다.

지난 2016년만 해도 이들 24개 기업 가운데 7개 업체만 적자였는데 2년새 2배 가까이 늘어났습니다.

반도체 호황기였던 지난해에도 팹리스 상장사의 매출 총액은 1조 8천959억 원으로 전년보다 2% 늘어나는 데 그쳤습니다.

반도체 시장조사업체 IC인사이츠 조사를 보면 지난해 글로벌 반도체 설계 전문기업 시장에서 미국이 68%로 압도적인 점유율을 차지하고 있고 타이완은 16%, 중국은 13%를 기록하고 있는 데 비해 한국은 1% 미만입니다.

다만, 중국이 풍부한 인재를 바탕으로 비메모리 산업 생태계를 구축하며 미국과 타이완을 본격적으로 추격하고 있다는 분석이 나옵니다.

한국무역협회가 최근 발간한 '한국 반도체 산업의 경쟁력, 기회 및 위협요인'을 보면 메모리와 파운드리 등 제조 산업은 대규모 설비투자와 축적된 기술이 필요하지만, 반도체 설계 전문기업 분야는 설계자의 역량이 중요해 짧은 시간 안에 성과를 내기에 유리하다고 분석했습니다.

이런 상황에서, 한국반도체산업협회는 대기업과 중소기업의 상생 협력을 바탕에 둔 시스템반도체 생태계 강화 방안을 제시했습니다.

추천 콘텐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