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경제

정부, ILO 핵심협약 선비준 후입법 '불가능' 입장

Write: 2019-04-17 11:00:41Update: 2019-04-17 11:12:13

정부, ILO 핵심협약 선비준 후입법 '불가능' 입장

Photo : YONHAP News

노동계가 요구하는 국제노동기구, ILO 핵심협약의 '선비준 후입법'은 불가능하다는 정부 공식 입장이 나왔습니다.

고용노동부는 17일 브리핑을 통해, 헌법상에는 대통령에게 조약비준권이 있지만, 예외적으로 국내법과 상충해 법 개정이 필요한 '입법사항에 관한 조약'의 비준에 대해서는 국회가 동의권을 가진다고 설명했습니다.

ILO 핵심협약 가운데 결사의 자유 협약은 입법사항에 관한 조약이므로, 대통령이 비준하기 위해서는 사전에 이 조약과 상충하는 법 개정 또는 국회의 비준 동의가 필요하다고 덧붙였습니다.

고용노동부는 따라서 정부가 법 개정에 앞서 비준동의안을 국회에 제출할 수는 있지만, 최종적으로 국회 동의가 있어야 비준할 수 있기 때문에, 정부의 비준동의안 제출만으로 조약 비준이 이뤄지는 것은 아니라고 밝혔습니다.

한국노총과 민주노총 등 노동계는 정부가 더는 책임을 회피하지 말고 ILO 핵심협약의 선비준 후입법에 나서라고 촉구하고 있습니다.

최영애 인권위원장도 4일 국회 운영위원회에서 "ILO 핵심협약을 먼저 비준하고 국내법을 정비해도 된다는 것이 인권위 입장"이라고 밝혔습니다.

추천 콘텐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