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경제

건강기능식품 대형마트 판매 허용 … 밀착형 규제 31건 해결

Write: 2019-04-17 10:45:23Update: 2019-04-17 10:48:49

건강기능식품 대형마트 판매 허용 … 밀착형 규제 31건 해결

Photo : YONHAP News

정부가 대형마트, 백화점에서 건강기능식품을 자유롭게 판매할 수 있도록 하는 등 체감도가 높은 규제 31건을 해결하기로 했습니다.

기획재정부는 17일 정부서울청사에서 홍남기 부총리 주재로 제13차 경제활력대책회의를 열고 이 같은 내용을 담은 '현장밀착형 규제혁신 방안'을 발표했습니다.

먼저 건강기능식품과 관련해선 대형마트와 백화점의 경우 해당 지자체에 사전 신고를 했을 때만 판매할 수 있도록 한 규제를 없애 소비자들이 쉽게 구매할 수 있도록 했습니다.

광고도 건강기능식품법에 근거한 결과만 허용하던 것을 다른 법에 따른 시험기관이나 전문기관에서 얻은 자료도 쓸 수 있도록 하고 동물실험 결과도 활용할 수 있게 합니다.

또 수입 기능식품을 구매대행해서 인터넷에 파는 업자들이 주택에서도 영업을 할 수 있도록 하고 키토산이 들어간 과자나 녹차 카테킨 성분이 들어간 음료 등 일반 식품도 과학적 근거만 확보되면 기능성 표시를 할 수 있게 합니다.

제조업체에겐 식품의 일부 기능이 단순 삭제된 경우에는 변경 신고를 허용하고 관리방식과 원료범위, 인체적용시험 대상자 등과 관련한 행정부담을 덜어줄 계획입니다.

기재부는 기대수명이 길어지면서 세계 건강기능식품 시장규모가 2017년 기준 146조 원 가량으로 급성장하고 있다며 미국, 일본 등 선진국이 관련 규제를 최소화하는 것을 고려해 우리나라 업체들의 경쟁력을 높이기 위해 이 같은 방안을 마련했다고 설명했습니다.

이 밖에 제과점 영업자가 만든 빵을 일반음식점이나 휴게음식점에 공급할 수 있도록 하고 화재 위험 등을 알리는 홈넷 제품은 소방인증절차를 개선하는 등 다양한 경로로 건의된 규제 31건을 완화할 계획입니다.

기재부는 우선 행정입법 등을 통해 6건을, 고시나 지침 등을 통해 24건의 해결을 추진하고 법률 개정이 필요한 1건에 대해선 국회 입법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강조했습니다.

추천 콘텐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