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정치

김연철, 중·일 대사 잇단 만나 "한반도 평화 위해 협력" 당부

Write: 2019-04-17 16:48:31Update: 2019-04-17 16:55:45

김연철, 중·일 대사 잇단 만나 "한반도 평화 위해 협력" 당부

Photo : YONHAP News

김연철 신임 통일부 장관은 17일 중국과 일본 대사를 잇달아 만나 한반도 평화 정착을 위해 협력을 강화하자고 당부했습니다.

김 장관은 이날 오후 추궈훙 주한 중국대사를 만나 "한반도의 평화와 공동번영을 위해서 한·중 간 긴밀한 협력을 했으면 좋겠다"고 말했습니다.

김 장관은 이날 오후 정부서울청사에서 추 대사를 만나 통일부를 방문해 준 데 사의를 표하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그는 지난해 12월 통일연구원장일 당시 개성 판문역에서 열린 남북 철도·도로 연결 및 현대화 착공식에 추 대사와 함께 참석했던 사실을 거론하며 "그때 대사님께서 언젠가 서울에서 베이징까지 철도로 갈 수 있는 날이 왔으면 좋겠다는 말씀을 참 인상 깊게 들었다"고 당시를 회상했습니다.

추 대사는 "문재인 대통령은 비핵화 원칙을 견지하는 바탕 위에 적극적으로 남북관계를 개선하고 남북간 화해협력을 추진하고 북미간에 적극적 중재역할을 하는데 힘을 쏟았다"며 "이는 한반도 정세의 긍정적 변화에도 독특하고 건설적 기여를 했다"고 평가했습니다.

그러면서 "김 장관이 새로운 자리에서도 남북관계 개선을 추진하기 위해서 그리고 한반도 평화와 안전을 추진하기 위해서 보다 더 중요한 역할을 하실 수 있으리라 확신한다"고 말했습니다.

김 장관은 이어 나가미네 야스마사 주한 일본대사와 만난 자리에서도 "앞으로 한반도 평화정착 과정에서 한일간의 협력이 더 강화됐으면 좋겠다"고 당부했습니다.

나가미네 대사는 4·27 판문점 선언 1주년을 앞두고 있는 점을 언급하며 "중요한 시기에 장관으로 취임하신 장관님의 앞으로의 활약을 진심으로 기원한다"고 화답했습니다.

이날 면담은 지난 8일 취임한 김 장관이 전날 해리 해리스 주한 미국대사를 만난 데 이어 상견례 차원에서 이뤄졌습니다.

하노이 북미정상회담 결렬 이후 북미 간 교착 국면이 이어지고 있고, 문 대통령이 최근 남북정상회담 개최 의사를 공식화하는 등 한반도 정세가 중요한 고비를 맞는 시점이어서 김 장관은 중국, 일본 측과 관련 논의도 했을 것으로 추정됩니다.

추천 콘텐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