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경제

한은 성장률 전망 2.5%로 하향..."금리 인하 검토는 안한다"

Write: 2019-04-18 16:00:02Update: 2019-04-18 16:16:00

한은 성장률 전망 2.5%로 하향..."금리 인하 검토는 안한다"

Photo : YONHAP News

한국은행이 18일 우리 경제 성장세가 더뎌졌다며 올 성장률 전망치를 2.5%로 하향 조정했습니다.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는 이날 기자간담회에서 올해 GDP 성장률을 1월 전망치인 2.6%에서 0.1% 포인트 낮춘 2.5%로 조정했다고 밝혔습니다.

올 들어서만 두 번째 하향 조정입니다.

1분기 소비와 수출, 투자 모든 지표가 예상치를 밑돌았습니다.

경기 회복세가 예상보다 완만해지고 있는 겁니다.

정부가 지금 준비하고 있는 추경이 긍정적인 효과를 낼 가능성은 있습니다.

하지만 아직 예산안 확정 전이기 때문에 반영되진 않았습니다.

금리는 만장일치로 다시 한 번 동결됐습니다.

지난해 11월 1.75%로 0.25% 포인트 올린 뒤 다섯 달째 동결입니다.

금통위는 세계적으로 성장세가 약해지는 데다 일부 국가의 통화 변동성이 확대되고 브렉시트와 관련한 불확실성도 있어 글로벌 경제 흐름을 주시할 필요가 있다며 동결 이유를 설명했습니다.

그러면서 물가 상승 압력이 크지 않을 것으로 전망되는 만큼 통화정책의 완화 기조는 유지해 나간다고 밝혔습니다.

이 총재는 경기 둔화에 따른 금리 인하 전망에 대해선 "금리 인하를 검토하지는 않는다"며 "그럴 상황이 아니라는 입장에는변함이 없다"고 덧붙였습니다.

추천 콘텐츠